default_setNet1_2

쥐 부부 대화

기사승인 2019.11.22  09:20:5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어느 날 몹시 가난한 쥐 부부가 끼니 걱정을 하다가 남편 쥐가 아내 쥐에게 물었다. “여보, 이제 양식이 얼마나 남았소?”

아내 쥐가 대답했다. “쥐꼬리만큼 남았어요.”

그러자 남편 쥐가 아내 쥐의 귀에 대고 속삭였다.

“그럼, 우리 쥐도 새도 모르게 먹어 치웁시다.”

편집부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