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반려동물 사료 처방하는 ‘애니피드’, 최고 농식품 창업社

기사승인 2019.12.01  18:13:55

공유
default_news_ad1
   
 

반려동물 맞춤형 사료를 만들거나 토종 옥수수로 만든 팝콘을 제조·판매하는 회사들이 올해 최고 농식품 분야 벤처창업 사례로 뽑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8일 ‘제5회 2019 농식품 창업콘테스트’ 최종 수상자 10팀을 선정했다.

지난 7월 시작한 콘테스트에는 446팀이 접수해 44.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심사에 참여한 이상학 고벤처포럼 부회장은 “농식품 창업 콘테스트 1회보다 창업자들의 역량이 많이 향상했다”며 “과거에는 전통 농업 부문의 참가자들이 많았지만 올해는 다양한 분야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지닌 창업가들이 많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5인의 심사위원 평가와 현장 모의투자 결과를 종합한 투자형 대상은 애니피드가 받았다. 대상은 상금 1억원과 대통령상을 수여했다. 애니피드는 수의사가 회사 대표로 반려동물의 건강상태와 사료 원재료 성분 데이터를 분석해 반려동물별로 맞는 사료를 처방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송준호 대표는 “회사를 이끄는 선장으로서 하고자 하는 일에 확신을 가지고 용기 있게 밀어 붙였다”며 “이번 콘테스트 우승은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외 △최우수상 더블브(5000만원, 장관상) △우수상 닥터마린(1000만원, 장관상) △입선 비틀즈, 마이셀(각 500만원, 실용화재단 이사장상)을 선정했다.

 

 

김진성 기자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