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사

기사승인 2020.01.19  18:45:3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입을 꾹 다물고 지내기로 서약한 그 수도원 수도사들은 10년에 한 번 두 마디만 할 수 있었다.

처음으로 그런 기회를 얻은 한 수도사가 원장을 찾아가 “음식이 엉망”이라고 했다.

다시 10년 세월이 흘러 원장 앞에 나타난 그는 “침상이 딱딱하다”고 했다.

그리고 또 10년이 지나 원장을 찾은 그는 “나 그만둡니다”라고 하는 것이었다.

원장이 말했다. “그럴 줄 알았다. 처음 왔을 때부터 불평만 일삼았으니까.”

편집부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