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처가

기사승인 2024.06.14  11:11:4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마귀처럼 고약하기로 소문난 마누라와 평생 살아오던 공처가가 어느날 성당에서 기도를 드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펑-하면서 마귀가 나타났습니다.

모두들 놀라서 도망가고 공처가만 남아있자 마귀가 물었습니다. “넌 내가 안 무섭냐? 내가 당장 널 죽일 수도 있는데...”

그러자 싱굿 웃으며 공처가가 하는 말, “무섭긴 뭐가 무서워! 난 너의 할머니와 평생을 할아왔는데 ...이제 50년도 지났어!”

편집부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