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역대 최악 선고”…개·고양이 11마리 살해한 20대 ‘집유’

기사승인 2024.07.04  10:53:5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입양한 동물 11마리를 죽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징역형 집행유예 판결을 받자 동물권 단체가 “최악의 선고”라며 반발에 나섰다.

최근 동물권행동 카라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단독 이상엽 판사는 지난 20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보호관찰과 480시간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인터넷 반려동물 입양 플랫폼 등을 통해 입양·임시 보호 명목으로 강아지와 고양이를 데려온 뒤 학대·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A씨의 범행은 그에게 강아지를 입양시킨 유기동물 구조자가 추후 강아지의 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구조자의 연락을 피하던 A씨는 추궁을 받자 “실수로 강아지를 죽였다”고 둘러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구조자가 A씨 사건을 공론화하면서 다른 사람들도 그에게 강아지와 고양이를 입양 보낸 사실이 확인됐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A씨는 들키지 않기 위해 휴대전화 번호를 수시로 바꾸는 치밀함도 보였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피해 동물은 고양이 6마리와 강아지 5마리 등 총 11마리다. 증거 확보가 안 된 혐의까지 고려하면 더 많은 동물이 A씨의 손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지난 4월19일부터 선고 전날까지 반성문, 재범 근절 서약서 등 15건가량을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A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법정 최고형인 징역 3년을 구형했다. 1심 재판부는 A씨가 스트레스 해소를 이유로 동물들을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그가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형사처벌 전력이 없다는 점을 참작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사건을 고발한 카라는 이번 판결이 “단연코 역대 최악의 동물학대 선고”라며 “A씨는 판사의 입에서 ‘집행유예’라는 단어가 나오는 순간 마치 안도하는 듯 눈물을 흘렸다. 걸리지만 않으면 A씨는 언제든 동물에게 접근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규탄했다. 카라 측은 1심 재판 결과에 반발해 검찰에 항소요구서를 제출한 상태다.

 

이소영 기자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