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반려동물 등록제 10주년 '동물사랑 주간'

기사승인 2024.04.18  13:28:58

공유
default_news_ad1
   
 

물등록 10주년을 기념해 건전한 반려동물 입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동물사랑 주간'이 진행된다.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 희생된 동물의 넋을 기리고,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2일부터 26일까지 동물복지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하는 제3회 동물사랑 주간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물등록 10주년을 기념해 동물 유실·유기 예방과 동물복지 강화를 위한 동물등록제를 중점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22일에는 학교를 직접 찾아 초등학생들에게 동물등록 제도를 소개하고 동물등록을 직접 해볼 수 있는 체험학습을 진행한다. 아동복지시설 어린이들을 위해 동물사랑 사진 공모전 수상작을 감상할 수 있는 작은 전시회를 연다. 수상작은 관련 누리집(animal.go.kr/front/pssrp/index.do)에도 전시된다.

23일에는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 실험, 질병 등으로 희생된 동물의 넋을 기리기 위한 '동물 추모제'와 '2023년 우수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운영기관'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한다.

24일에는 유실·유기 동물의 입양 활성화를 위해 반려동물 특화 매장인 '스타벅스 더북한강R점'에서 은퇴 검역탐지견 입양 홍보 행사도 진행한다. 은퇴 탐지견과 산책 체험, 현장 입양 상담, 반려동물 풍자화(캐리커처) 그려주기 등 다양한 즐길 거리와 함께 검역탐지견 인형 등 기념품도 제공한다.

아울러 한국마사회와 협업해 서울, 부산, 제주에 있는 관광시설인 렛츠런파크의 전광판에 입양 운동(캠페인) 영상을 내보낸다. 반려동물 죽음신고 활성화를 위해 전국 70여 장묘업체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죽음신고 안내 홍보물을 배포한다.

이명헌 검역본부 동물질병관리부장은 "이번 동물사랑 주간을 계기로 동물등록이 더욱 활성화돼 유실·유기 동물이 줄어들고 건전한 반려동물 입양 문화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서현 기자 mypet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펫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